top.html
MAIN HOME 신문광고대행사 견적내기 신문광고대행사 찾아오는 길 신문광고대행사 사이트 맵 탑랭키 종합광고사이트 바로가기
TOPRANKEY NEWSPAPER ADVERTISING
신문광고대행사 광고안내 신문광고대행사 견적내기 신문광고대행사 상담문의 신문광고대행사 포트폴리오 신문광고대행사 소개 탑랭키 온라인배너광고 상품 탑랭키 엘리베이터 영상광고 상품
신문광고 상담문의
신문기사제보 신문기사제보
신문광고대행사 탑랭키 공고사항 광고대행사 공지사항
신문광고관련 자주묻는 질문 광고관련자주묻는 질문
신문광고대행사 탑랭키 채용공고 대행사 채용정보
신문광고대행사 상시 이력서제출 온라인 이력서제출
 
신문광고대행사 네이버톡톡 상담문의
신문광고대행사 유선전화 상담문의
신문광고대행사 찾아오는길
 
신문광고 대행사 탑랭키 공지사항
HOME > 회사소개 > 공지사항
 
제목 <경북도 경부운하 연계 개발 구상 `봇물`>연합뉴스
내용


경북도와 일부 시ㆍ군이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경부운하 건설 공약과 연계한 지역 개발 및 발전 `청사진`을 쏟아내고 있다.

이를 두고 운하 건설에 대비한 발빠른 대처라는 평가가 있는 반면 찬ㆍ반 논란속에 급조한 계획만 내놓다 실행하지 못하면 말 그대로 `장밋빛` 구상으로만 끝날 우려가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1일 경북도에 따르면 경부운하 건설을 지역 발전의 기회로 만들기로 하고 도와 낙동강 유역 7개 시ㆍ군 공무원 14명으로 구성한 `경부운하추진지원단(TF)`을 지난 8일 발족해 본격 가동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부운하추진지원단은 경부운하 건설 계획안에 화물ㆍ여객 복합터미널이 들어설 예정인 상주와 구미, 고령을 거점으로 낙동강권 7개 시ㆍ군을 3개 권역별로 나눠 개발한다는 구상을 연일 발표하고 있다.

발표 내용을 보면 문경ㆍ상주ㆍ의성권은 낙동강 배후지역을 개발해 `국제 관광레저 기업도시`로 만든다.

여기에는 50만㎡규모의 `워터테마파크`를 비롯해 낙동강생물자원관 및 에코컨벤션, 한반도대운하 기념관, 낙동강 관제센터 등이 들어선다.

문경시 신기동에는 150만∼300만㎡규모의 바이오생물산업 특화단지를, 상주 화물터미널 예정지인 함창읍에는 200만∼500만㎡에 이르는 내륙형 국가산업단지 및 물류단지를 조성한다.

고령ㆍ성주권은 `국제 물류크루즈 도시`로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고령 다산에 인구 5만명의 중ㆍ저밀도 신도시인 `물류운하 도시`를 건설한다.

성주에는 600만㎡에 친환경 주거단지, 휴양단지, 레포츠 단지 등이 있는 `자족형 휴먼 신도시`를 조성하는데 전원생활자, 은퇴자 중심의 특화 도시로 조성하면 수요는 충분하다는 주장이다.

또 구미ㆍ칠곡권은 최근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발판으로 첨단산업 수출물류기지(500만㎡), 디지털 전자정보단지 등을 만들고 국가공단을 확충하는 등 `국제 디지털 산업도시`로 키운다는 방안을 내놓았다.

그러나 이 같은 운하 건설을 전제로 한 구상은 운하건설이 되지 않을 경우 상당수는 폐기할 수 밖에 없고 추진이 되더라도 일부 신도시나 일부 공단 건설 등은 유입 인구와 입주 기업에 대한 정확한 예측이나 타당성 조사 등 정밀 검증을 하지 않아 실행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또 낙동강 3개 권역 개발에 투자할 사업비 또한 모두 6조5천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이 중 절반을 민자로 조달할 계획만 세워져 있을 뿐 구체적인 유치 방안은 아직 없는 상태다.

게다가 성주군은 낙동강 배후에 중국 민간자본을 유치해 330만㎡규모의 관광종합단지(일명 차이나타운)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으나 자본 유치 및 실현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이 많다.

이와 함께 안동시는 구미∼상주∼문경∼괴산을 잇는 경부운하에 안동 등 경북 북부를 연결하는 관광운하를 만들 것을 건의하는 등 운하 건설 대열에 끼이기 위한 노력을 벌이고 있다.

이밖에 경부운하 건설을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지자체끼리 벌써 화물터미널과 물류단지를 놓고 "우리 지역에 해야 한다"며 기싸움까지 벌이고 있다.

대구시는 최근 달성군 논공지역 1천만㎡에 `대구내륙항과 물류터미널`을 건설하고 대규모 물류단지를 만든다는 계획을 밝히자 경북도는 경부운하 구간 가운데 최대 물류단지는 `고령터미널`이 들어설 지역이 돼야 한다고 발끈했다.

이와 관련, 대구지역 모 대학 김모(57) 교수는 "지자체들이 내놓는 경부운하 관련 개발 계획을 보면 경제성과 효율성 등을 정밀 검증하지 않고 급조한 것이 많다"며 "잘못하면 주민에게 실망만 안겨줄 수 있어 앞으로 운하관련 개발계획은 실현 가능한 것을 위주로 신중하게 발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북도의 한 관계자는 "낙동강 3개권역 발전 구상은 경부운하 건설에 대한 타당성 측면이나 새정부의 의지 등을 보고 만든 것으로 미리 대비하고 선점하는 측면에서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 운하가 안된다고 해도 도의 장기발전계획에 들어 있고 일부는 도가 추진하는 낙동강 프로젝트에 포함돼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낙동강권 개발 구상은 현재 초안 단계이며 앞으로 전문기관에 세부적인 연구분석과 구체적인 방안 마련을 의뢰할 예정이다"며 "각종 사업을 충분히 검토하고 수정할 것은 수정해 완벽한 최종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TOPRANKEY

신문광고 대행사 견적요청 신문광고 대행사 자주묻는 질문 신문광고대행사 채용정보 신문광고대행사 소개 신문광고대행사 오시는 길
l
부고 비상연락망 : 02-332-2014
l
웹하드 ID : toprankey  PW : 123456

 탑랭키 대표 김재봉  l  서울특별시 강서구 수명로2길 105  l  디자인센터 내발산 마곡수명산 502-1003  l  조선일보 광고 02-777-7826,7
 전화번호 : 02-332-2014, 3  l  팩스번호 : 02-332-8498  l  사업자등록번호 : 114-07-87998(기업은행 계좌번호)  l  Email : top@toprankey.com
 장애인기업 : 제0011-2018-00475호  l  통신판매업 : 07154호    Copyright toprankey.com 2007 All Rights Reserved.

 
 
신문광고 대행사 상담전화
신문광고성기사, 기사제보
신문광고 대행사 견적요청
신문광고 대행사 네이버블로그
신문광고대행사 네이버톡톡 상담문의
신문광고대행사 비용 온라인카드결제, 프리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