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html
MAIN HOME 신문광고대행사 견적내기 신문광고대행사 찾아오는 길 신문광고대행사 사이트 맵 탑랭키 종합광고사이트 바로가기
TOPRANKEY NEWSPAPER ADVERTISING
신문광고대행사 광고안내 신문광고대행사 견적내기 신문광고대행사 상담문의 신문광고대행사 포트폴리오 신문광고대행사 소개 탑랭키 온라인배너광고 상품 탑랭키 엘리베이터 영상광고 상품
신문광고 상담문의
신문기사제보 신문기사제보
신문광고대행사 탑랭키 공고사항 광고대행사 공지사항
신문광고관련 자주묻는 질문 광고관련자주묻는 질문
신문광고대행사 탑랭키 채용공고 대행사 채용정보
신문광고대행사 상시 이력서제출 온라인 이력서제출
 
신문광고대행사 네이버톡톡 상담문의
신문광고대행사 유선전화 상담문의
신문광고대행사 찾아오는길
 
신문광고에 자주묻는 질문
HOME > 상담문의 > 자주묻는질문
 
 
제목 신문부고(부음) 작성법,장례예법
내용


ㅇ. 부고란?



부고는 고인의 장례소식을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안내하는 효율적인 방법입니다.



불시에 발생하기 때문에 높은 광고단가를 적용하고 있으며 모든 광고에 우선 취급합니다.

신속히 접수하시고 정확히 문안을 작성해 신문에 게재될 때 그 가치가 인정되는 중요한 광고입니다.





ㅇ. 제작요령



고인의 사망일시, 사유, 장소, 발인일시, 장지를 파악한 후 상주의 입장에서 작성해야 합니다. 문안은 사망사실 고지, 장례절차, 유가족 소개 등 3부분으로 나누어 짜여집니다.



① 사망사실 고지 : 상주이름, 고인과의 관계를 위에 쓰시고 고인의 이름을 씁니다.
고인이 저명인사 이거나, 국장 사회장, 단체장일때에는 생전의 공직을 고인의 이름위에 쓰는 것이 통례입니다.



다음에 일시, 사유, 사망장소를 기재합니다.

② 장례절차 : 빈소, 발인일시, 발인장소, 장지의 순으로 기록하며,
상주가 종교인일 경우는 그가 속하는 종교양식이 추가됩니다.


③ 가족 : 상주를 첫머리에 기재하고 고인과 유족과의 관계를 그 위에 써 넣습니다.

유족의 기재순서는 아들 / 딸 / 며느리 / 사위 / 동생 / 조카의 순입니다.




ㅇ. 부고 유형사례



■부고(訃告)


□부고(訃告)의 뜻


부고(訃告)는 사람이 죽었다는 사실을 알리는 통지문이다. 부고와 같은 뜻으로 쓰인 말은 다음과 같은 말들이 있다.



부음(訃音), 부신(訃信), 통부(通訃), 부보(訃報), 부문(訃聞)이 부고(訃告)와 같은 뜻이다.


□부고의 양식(樣式)과 내용(內容)


전통적인 부고 양식은 제목, 누구, 무엇 때문에, 언제, 어디서, 죽었다는 것을 호상(護喪)이 알리는 것으로 되어 있다. 물론 한문으로 썼다.

옛날 부고는 지금처럼 가족 상황(狀況)이나 발인일시(發靷日時), 장지(葬地)는 기록하지 않았다.




1.제목: 부고(訃告)


한 종이에 썼지만 접으면 딴 봉투에 쓴 것처럼 되도록 한다.

장(狀) 자(字)를 붙여서 부고장(訃告狀)이라고 쓰면 안 된다. 국어사전에는 부고장(訃告狀)이란 말이 있지만 잘못된 말이다. 언제 누가 장(狀)자를 덧붙였는지 모르지만 본래부터 그냥 ‘부고(訃告)’‘부음(訃音)’이라고 했다.


2.누가: 죽은 당사자(當事者)인데, 호상(護喪)을 기준으로 하여, 호상의 집안 동생, 호상의 집안 조카, 호상의 집안 손자 ○○의 아버지, 어머니, 할아버지, 할머니, 처(妻) 등으로 나타낸다. 관향(貫鄕)을 나타냈고, 관함(官銜)이 있었으면 관함도 나타낸다. 예시(例示)해 보겠다.



족조 ○○씨 대인 →族祖 ○○氏 大人

족숙 ○○씨 대부인 →族叔 ○○氏 大夫人

족제 ○○ 대부인 →族弟 ○○ 大夫人

족질 ○○ 왕대인 →族姪 ○○ 王大人

족손 ○○ 왕대부인 →族孫 ○○ 王大夫人

족종 ○○ 왕대인 →族從 ○○ 王大人

족제 ○○ 합부인 →族弟 ○○ 閤夫人



족종(族從) 또는 족말(族末)은 원근족(遠近族)을 막론하고 연고(年高), 항고(行高) 자(者)가 자칭(自稱)하는 말이다. 그러니까 호상(護喪)이 상주(喪主)보다 나이와 항렬이 높을 때 쓰는 말이다.



3.호상이 망자(亡者)를 지칭하는 말



○(누구의) 조부(祖父) →王大人(왕대인)


○(누구의) 조모(祖母) →王大夫人(왕대부인)


○(누구의) 부친(父親) →大人(대인)


○(누구의) 모친(母親) →大夫人(대부인)


○(누구의) 아내(妻) →閤夫人(합부인) 또는 令夫人(영부인)


○(누구의) 남편(男便) →夫君(부군)



☆자식이 없으면 부인 이름으로 부고를 작성한다.


○(누구의) 맏며느리 →長子婦(장자부)




장자부(長子婦)가 죽으면 장자손(長子孫)이 있어도 시부(媤父) 이름으로 부고를 작성한다. 그렇지만 장자손(長子孫)의 이름으로 해도 된다. 지차(之次) 집은 말할 것도 없이 망자(亡者)의 아들 이름으로 부고를 작성한다.




□부고 작성의 유의점(留意點)




1.玆以訃告(자이부고)와 玆以告訃(자이고부)


玆以訃告(자이부고): 이에 부(訃)로써 고함(알림).


玆(자):이에, 以訃告(이부고): 부(訃)를 알림(告).


玆以告訃(자이고부): 이에 부(訃)를 고함(알림).


玆以(자이):이에. 告訃(고부): 부(訃)를 고(告)함. 부(訃)를 동사 告(고)의 목적어로 본 것임.


玆以告訃(자이고부)는 근래에 와서 쓰는 사람들이 있다.


가례(家禮)에는‘부고어친척료우(訃告於親戚僚友):친척과 동료(벗)에게 부고(訃告)한다.’로 되어 있다.

우리가 전통적으로 써온 부고는‘자이부고(玆以訃告)’로 되어 있다.


‘자이부고(玆以訃告)’와 ‘자이고부(玆以告訃)’의 차이점을 문법적으로 정확히 아는 사람이 없다. 우리글 같으면 조사(助詞) 하나도 의미 차이를 느낄 수 있지만, 중국 고문의 문법이나 어감까지 파악해낼 사람이 없다.


문헌(朱子 家禮)에 있는 대로, 또 우리가 써온 대로‘자이부고(玆以訃告)’를 옳다고 보아야 한다.





2.한문(漢文) 부고


과거(過去)에는 부고(訃告)를 한문(漢文)으로 썼으나 지금은 국한(國漢) 혼용체(混用體)로 써도 된다. 한글은 제1국자(國字)이고, 한자는 제2국자(國字)이다.




3.부고는 호상(護喪)이 작성한다.


부고는 호상(護喪)이 발행한다.‘호상 ○○○ 상(올림)’으로 한다.


가족장(家族葬)의 호상(護喪)은 복인(服人)이 아닌 일가(一家) 사람이 되는데, 근래에는 타성(他姓)이 호상(護喪)이 되는 경우도 있다. 대체로 타성이 호상이 되면 기관장(機關葬), 사회장(社會葬), 유림장(儒林葬) 등으로 장례에 참여하는 인사(人士)의 범위가 넓어진다.





4.사자(嗣子)

사자(嗣子)는 ‘대를 이을 아들’이란 뜻으로 장자(長子)나 양자(養子)를 의미하지만 모든 아들을 자(子)라고 표시하는 것이 현대에 맞다. 사자(嗣子)의 뜻을 아는 사람도 적고, 읽을 줄 아는 사람도 적다. 첫 번째 기록되는 아들(子)이 대를 잇는 장자(長子)이다. ☆嗣: 이을 사.



5.주손(冑孫)


주손(胄孫)은 맏손자란 뜻이다. 장손(長孫)이나 종손(宗孫)보다 더 직접적으로 대를 잇는 맏손자란 뜻을 나타낸다.
☆胄: 맏아들 주.





6.미망인(未亡人)


미망인(未亡人)이란 말은‘남편을 따라서 죽지 않고 아직 살아 있는 사람이란 뜻’으로 망자(亡者)의 부인(夫人)이 자칭(自稱)하는 겸양어(謙讓語)이다.

호상(護喪)의 처지에서 미망인(未亡人)라고 하면 큰 망발이다.

호상의 처지에서 망인의 아내를 나타내는 말은 ‘부인(夫人)’‘영부인(令夫人)’ ‘합부인(閤夫人)’등이 있다.




7.자(子)와 손(孫)의 위계


자(子)와 손(孫)은 위계(位階)가 다르므로 족보(族譜)처럼 손(孫)을 한 칸 낮추어 쓰는 것이 예의에 맞는 표기이나, 자(子), 손(孫) 등의 말이 이미 위계를 나타내고 있으므로 가지런히 써도 잘못이라고 나무랄 수는 없다.



8.가족을 쓰는 차례


가족의 표기 차례는 복차(服次:복을 입는 순서)에 따라 쓴다. 아들, 며느리, 딸, 손자, 손부의 순서이고, 사위는 끝에 쓴다. 만약 망자(亡者)의 부인(夫人)을 부고에 나타낼 때는 부인이 맨 앞에 와야 한다.



9.부고 작성 날짜는 죽은 날짜로 작성한다.



10.망자(亡者)의 직함(職銜)은 써도 되고, 직함이 있어도 안 쓸 수 있다.



11.발인일시, 장지(葬地)

발인일시, 장지(葬地)는 호상을 적은 뒤에 끝 쪽에 적는 것이 부고의 체재(體裁)가 깔끔하고 날짜를 기억하기도 좋다. 옛날에는 유월장(踰月葬)등 장일(葬日)이 많이 떨어져 있어서 부고를 보낸 뒤에, 양례(襄禮), 장지(葬地)를 적은 계기고(啓期告)를 새로 알렸다. 이 전통의 의미를 살려 호상(護喪)을 적은 뒤, 부고(訃告) 끝 쪽에 적는 것이 옳다고 보는 것이다.



12.상가(喪家) 연락처 전화는 호상(護喪) 다음에 써놓으면 될 것이다.



13. 가로쓰기 부고

부고(訃告)는 가로쓰기를 한다. 과거 한문(漢文)은 세로쓰기를 했지만, 지금은 모든 글은 가로쓰기를 한다.



14.전인부고(專人訃告)

전인부고(專人訃告)란 과거 우편제도가 발달하지 못했을 때, 사람이 부고를 가지고 가서 전달하는 부고를 전인부고(專人訃告)라고 한다. 요즈음은 우편부고, 신문광고 부고가 있다. 신문에 광고하면 개별부고는 생략한다.



15.부의(賻儀), 화환(花環)을 접수하지 않으면 부고 끄트머리에 밝힌다.





□현대 한문 부고 실제(實際)


【예시1】부상(父喪) 부고




訃 告(부 고)


族姪 圭煥 大人 處士 金公(宗植) 以老患 今 九月十日 午前九時 別世於東山醫療院 玆以訃告



족질 규환 대인 처사 김공(종식) 이노환 금 구월십일 오전구시 별세어동산의료원 자이부고



합부인(閤夫人) ○○○


子(자) ○○


○○


子婦(자부) ○○○


○○○


女(여) ○○


孫(손) ○○


○○


壻(서) ○○○



2013년 ○월 ○일


護喪(호상) ○ ○ ○ 上(상)


*연락처: (02)332-2014.




殯所(빈소): 서울대학교 장의예식장 ○○○호


發靷(발인): 2013.年 ○月 ○日 오전 ○시 서울대학교 장례식장


葬地(장지): 경북 문경시 ○○○ ○○○ 선영하(先塋下)


下棺(하관): 2013年 ○월 ○일 ○시


*賻儀(부의)와 花環(화환)은 접수하지 않습니다.


☆ 안산(案山)은 전산(前山)이다. 전산(前山)이라고 해도 된다.


선영하(先塋下)란 조상의 무덤 아래란 뜻. 즉 조상 발치란 뜻이다.


【예시2】부상(父喪) 부고


訃 告(부 고)


族弟相吉大人國會議員中堂金公(昌德)以老患今月十六日午前九時別世於三星醫療院玆以訃告



족질상길대인국회의원중당김공(창덕)이노환금월십육일오전구시별세어삼성의료원자이부고




☆망인(亡人)에게 관직(官職)이 있으면 관직을 쓴다. 관직이 있어도 안 쓸 수 있다. 中堂(중당)은 아호이다. 관향(貫鄕)을 넣어 ‘경주(慶州) 김(金)공(公)’으로 써도 된다.





【예시3】모상(母喪) 부고



訃 告(부 고)


族弟慶秀大夫人靑松沈氏(水玉)以老患今月十六日午前九時別世於三星醫療院玆以訃告


족제경수대부인청송심씨(수옥)이노환금월십육일오전구시별세어삼성의료원자이부고





【예시4】조부상(祖父喪) 부고





訃 告(부 고)


族孫永植王大人處士坡平尹公以宿患今月十三日十時殞命玆以專人訃告


족손영식왕대인처사파평윤공이숙환금월십삼일십시운명자이전인부고





承重孫(승중손) 永 植(영식)


子(자) 泰 雲(태운)


泰 模(태모)


☆승중손(承重孫)은 장자(승중손의 아버지)가 먼저 죽어서 장손이 주상(主喪)이 되는 것을 말한다. 승중손을 먼저 쓰고, 차자(次子)는 다음 줄에 한 칸 높여서 쓴다. 차자(次子:숙부)는 위계가 승중손보다 높기 때문이다.





【예시5】조모상(祖母喪) 부고




訃 告(부 고)


族兄相鎬氏王大夫人孺人安東金氏以宿患今月五日午後三時於啓明大學醫療院殞命玆以訃告


족형상호씨왕대부인유인안동김씨이숙환금월오일오후삼시어계명대학의료원운명자이부고





【예시4】처상(妻喪) 부고




訃 告(부 고)


族兄敏浩氏令夫人孺人淸州鄭氏以宿患今月八日十一時於慶北大學病院殞命玆以訃告

족형민호씨영부인유인청주정씨이숙환금월팔일십일시어경북대학병원운명자이부고



☆처상(妻喪)부고는 장자(長子)가 있어도 망자(亡者)의 남편이 주상(主喪)이 된다. 영부인이란 호칭 대신에 주로 합부인(閤夫人)이란 호칭을 써왔다.





【예시4】부상(夫喪) 부고



訃 告(부 고)


族叔母李貞美氏夫君處士鄭公(相浩)以宿患今月十五日九時別世於三星醫療院玆以訃告



족숙모이정미씨부군처사정공(상호)이숙환금월십오일구시별세어삼성의료원자이부고





☆자식이 없으면 아내의 이름으로 부고를 작성한다.





【예시5】장자(長子)의 부고




訃 告(부 고)


族弟永守長子秀士正大五月得病今月十二日十一時寃逝玆以訃告


족제영수장자수사정대오월득병금월십이일십일시원서자이부고





☆장자(長子)가 죽으면 장손(長孫)이 있어도 아버지(父)가 주상(主喪)이고, 차자(次子)부터는 망자(亡者)의 장자(長者)가 주상(主喪)이 된다.





【예시6】장자부(長子婦) 부고




訃 告(부 고)


族弟容圭長子婦孺人慶州李氏以交通事故今月十七不幸寃逝玆以訃告


족제용규장자부유인경주이씨이교통사고금월십칠불행원서자이부고





☆장자부(長子婦) 상(喪)의 부고는 장자손(長子孫)이 있어도 시아버지(舅)의 이름으로 부고를 작성한다. 시부(媤父)가 주상(主喪)이 된다. 지금은 장자손(長子孫)이 성장했으면 장자손 이름으로 부고를 작성해도 될 것이다.




부고를 신문에 광고로 내면 개별 부고는 생략한다. 지금은 집집마다, 사람마다 거의 휴대전화기를 가지고 있어서 전화로 부음(訃音)을 알리므로 개별 부고는 없어진 셈이다. 한글부고는 한문부고를 참조하면 어려울 것이 없다.


한글 부고는 형식은 한문 부고와 같다. 한글 부고라고 한글전용으로 쓰라는 말이 아니고 국한(國漢) 혼용으로 쓰며 가로쓰기를 한다.




□현대 한글 부고




부고는 호상(護喪)이 작성하고 호상의 이름으로 발송한다. 작성 날짜는 죽은 날로 작성한다.


‘누구의 ○○’라고 쓰는 자리에 상주의 아버지면 ‘부친’,‘아버님’,‘대인(大人)’으로 쓰고, 어머니면 ‘모친’, ‘어머님’,‘대부인(大夫人)’으로 쓴다.


할아버지면 ‘조부(祖父)’, ‘할아버님’,‘왕대인(王大人)’이라고 하고, 할머니면 ‘조모’,‘할머님’,‘왕대부인(王大夫人)’이라고 한다.


남편이면 ‘부군(夫君)’이라고 하고, 처(妻)라면‘부인(夫人)’또는‘영부인(令夫人)’, ‘합부인(閤夫人)’이라고 한다.





【한글 부고 예시①】




부 고


족형 ○○님의 부친 ○○〔본관〕○〔성〕공 ○○〔망인의 이름〕께서 병환으로 ○○○○년 ○월 ○일 ○시 ○○○○병원에서 별세하였기에 삼가 알려 드립니다.




영부인 ○○○


맏아들 ○○


맏며느리 ○○○


아들 ○○


며느리 ○○○


딸 ○○


사위 ○○○


손자 ○○


손부 ○○○


외손자 ○○○


증손 ○○





빈소 ○○○○병원 장례식장 501호


발인 ○○○○년 ○월 ○일 ○○○○병원장례식장 501호


영결식 ○○○○년 ○월 ○일 ○시


영결식 장소 ○○○○시 ○구 ○○동 ○○회관 2층


장지 ○○○도 ○○군 ○○면 ○○리 앞산 선영하






○○○○년 ○월 ○일


호상 ○○○ 상/올림


*연락처(전화) ○○○-○○○





<진행중인 부고>

 
 
TOPRANKEY

신문광고 대행사 견적요청 신문광고 대행사 자주묻는 질문 신문광고대행사 채용정보 신문광고대행사 소개 신문광고대행사 오시는 길
l
부고 비상연락망 : 02-332-2014
l
웹하드 ID : toprankey  PW : 123456

 탑랭키 대표 김재봉  l  서울특별시 강서구 수명로2길 105  l  디자인센터 내발산 마곡수명산 502-1003  l  조선일보 광고 02-777-7826,7
 전화번호 : 02-332-2014, 3  l  팩스번호 : 02-332-8498  l  사업자등록번호 : 114-07-87998(기업은행 계좌번호)  l  Email : top@toprankey.com
 장애인기업 : 제0011-2018-00475호  l  통신판매업 : 07154호    Copyright toprankey.com 2007 All Rights Reserved.

 
 
신문광고 대행사 상담전화
신문광고성기사, 기사제보
신문광고 대행사 견적요청
신문광고 대행사 네이버블로그
신문광고대행사 네이버톡톡 상담문의
신문광고대행사 비용 온라인카드결제, 프리결제